'살려달라' 美 40대 여성 구조 전화에 911 요원 '닥쳐', 결국 사망 [기사]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로그인

유머

'살려달라' 美 40대 여성 구조 전화에 911 요원 '닥쳐', 결국 사망 [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라곰 조회 4,503회 작성일 2019-09-02 07:25:30

본문


미국 아칸소주에서 물에 빠져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응급구조대에 구조를 요청했지만, "닥치라"는 폭언을 들은 40대 여성이 결국 사망했다.

31일(현지 시각) CNN 은 미국 아칸소주 포트 스미스에서 SUV 차량을 타고 신문 배달을 하던 데브라 스티븐스(47)가 갑작스러운 홍수로 인해 물에 빠져 숨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24일 스티븐스는 물이 차오르는 차량 속에 갇혀 911에 구조 요청을 하며 약 22분간 도움을 청했다.

그는 구조대와의 전화 통화에서 눈물을 흘리며 "수영을 할 줄 모른다. 죽고 싶지 않다. 무서워 죽을 지경이다. 도와달라"며 수차례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911은 "왜 이렇게 겁을 먹는지 모르겠다. 당신을 죽지 않을 거다"라며 무신경한 태도로 일관했다. 심지어 신고 전화를 받은 이는 계속되는 스티븐스의 구조 요청에 "닥치라"며 폭언을 하기도 했다.

결국 스티븐스는 구조되지 못한 채 신고 전화를 건지 58분 후 변사체로 발견됐다.

△ 사망한 데브라 스티븐스(47)
소방대와 경찰은 "홍수 피해를 본 이들의 신고가 쇄도하는 상태에서 스티븐스가 자신의 위치를 설명하지 못해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홍수로 인해 접근이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이어 "비극적인 인명 사고에 가슴이 아프다"며 애도의 뜻을 전하며 "우리도 구조에 성공하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대니 베이커 임시 경찰 서장은 "구조 전화를 받은 이들이 스티븐스의 사망에 심란해하고 있다"면서도 이들이 법적으로 잘못한 것은 없어 처벌받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위급상황에서 도움을 청하는 시민에 대한 911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스티븐스 가족은 아직 어떠한 논평도 내지 않고 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 jamkim @ ytnplus.co.kr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